November 10, 2019

우연히 21년전의 사진 하나를 발견했다.

주왕산 주산지가 세상에 미처 알려지기 전

우연히 산 속에서 만난 한 인연의 덕분에

찾았던 바로 그 자리...

...

September 22, 2019

며칠 후면 63년 전 어느 날이 돌아온다.

서울 정릉 근처의 한 한옥에서 누군가 태어난 날이.

그는 자신이 왜 태어났는지 모른 채로

살기 위한 본능으...

August 13, 2019

나이가 든다는 것은

더 현명해지는 것이

아닌 듯하다...

그것은 도리어

덜 현명해지는 것이다.

더 우둔하고

더 바보가 되간다.

하루 하루...

나이가 든다는...

August 9, 2019

'나'는 나를 알 수 없다.

만약 내가 나를 알았다고 하면

그것은 아직 모른다는 뜻이다.

'눈'은 눈을 볼 수 없다.

그처럼 '나'는 나를 알 수 없다...

May 29, 2019

우울하고 슬픈 날이 있다...

그런 날이나 그런 순간이 오면

이렇게 외워보라.

"나는 바람이다..."

실제로 그 느낌을 느껴 본다.

마치 바람이 되어서...

February 24, 2019

나는

내가 바라보는 모든 것들의

깊은 곳에 내재하고 있는 <바로 그것>이다.

낙천

November 21, 2018

August 30, 2018

짧지만 이쁜 노래 한 곡... '빛'이라는 미출시 곡 by Yujin Kim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Recent Posts

November 10, 2019

September 22, 2019

August 13, 2019

August 9, 2019

May 29, 2019

February 24, 2019